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일반세션2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12월 6일(월) ~ 7일(화)

코로나19 넘어, 미래! 인권을 말하다

Discussing the Future and Human Rights beyond COVID-19 !

세션 및 연사SESSION & SPEAKERS
일반세션2 General Session 2

가족구성의 변화와 인권

그동안 한국 사회는 남녀의 혼인과 그 사이에 출생한 자녀를 ‘정상가정’ 혹은 ‘건강가정’으로 정의하고 전통적인 가족을 지키는 정책을 유지해 왔습니다. 그러나, 가족 형태의 전형성이 약화되고 다양한 가족구성이 빠르게 진행되어온 상황에서 ‘가족(생활)’을 ‘혼인’과 결부시키는 가족제도는 이미 많은 사람들의 삶을 의미있게 설명하지도, 포괄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많은 사람들은 혼인관계와 부모자녀관계라는 전통적 가족 형태를 벗어나 혼자살기 혹은 실질적인 가족·생활 공동체를 구성하며 함께 살아가고 있고, 제도적 혼인관계를 맺지 않은 비혼동거 또한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9년 5월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한 가족 다양성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혼인·혈연관계가 아니더라도 함께 거주하고 생계를 공유 하는 관계이면 가족”이라는 의견에 66.3%가 동의하고 있고, “반드시 함께 살지 않아도 정서적 유대를 가지고 친밀한 관계이면 가족이 될 수 있다”는 의견에 동의하는 비율도 50%에 이르고 있습니다. 또한 2014년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도 “동거, 입양, 한부모, 재혼, 동성애 등 개인의 선택과 취향에 따라 가족 구성의 방식이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데 응답자 90%가 이에 동의하였습니다.

이렇듯, 가족에 대한 기능적인 관점에서 친밀함과 돌봄 실천에 의한 동반자 관점으로, 가족 관계 또한 법률혼 안에서 혈연 중심의 보호자와 피보호자, 부양자와 피부양자의 관계가 아니라, 상호적인 돌봄과 연대, 결합의 관계로 파악하는 것으로 가족실천의 양상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IMF 경제 위기 이후에 더 이상 가족끼리 생존을 담당하고, 책임지는 가족주의에 기반한 개인의 삶은 불가능함을 우리 사회에 제기하고 있으며, 코로나 19로 인해서 가족을 둘러싼 불평등은 더욱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진단하고 대책을 찾기 위해서, 한국 사회에서 가족변동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그리고 가족을 둘러싼 불평등의 해소와 인권확보를 위해서 어떤 의제들이 중요하게 논의되어야 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서 ‘가족구성의 변화와 인권’이라는 주제로 세션을 구성하고자 합니다.
In Korean society, where family policy is skewed towards preserving the traditional form of family, a family unit consisting of a married couple and their children has been defined as a 'normal family' or 'healthy family'. However, the existing family system which equates a 'family/family life' with 'marriage' fails to explain or encompass many people's lives in a meaningful way, as the typicality of this family form has been undermined and the diversification of family forms is increasing rapidly. Many people are currently living alone or creating de facto family/living units outside the traditional form of family and marriage; and this is accompanied by a similar rise in the number of unmarried cohabitations outside the institution of marriag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on the awareness of family diversity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n May 2019, 66.3% of respondents agreed with the following statement: “People living together and sharing a livelihood can be considered as a family, even if they are not married or related by blood”. A further 50% of respondents agreed that people in a close relationship with emotional bonds can be considered as a family even if they do not necessarily live in the same household. The 2014 survey by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CRC) showed that 90% of respondents agreed with the statement, “The way families are formed will become more diverse through individual choice and preferences, such as cohabitation, adoption, single parenthood, remarriage, and same-sex relationships”.

Therefore, perspectives on the family are changing from the functionalist perspective to a companionship-oriented perspective based on intimacy and care provision; and the nature of the family relationship is changing from a blood relationship between provider and dependent based on a traditional family structure or legal marriage, to a relationship based on mutual care, collective responsibility and voluntary union. In addition, the Asian financial crisis in 1997 revealed that it was no longer attainable in Korean society to continue to rely on familism in which one's family is expected to provide instrumental support when needed. The Covid-19 pandemic is also exacerbating the inequality surrounding families.

In order to examine these problems and find countermeasures, this session will discuss the topic of “Change in Family Composition and Human Rights”. It aims to understand how family structure is changing in Korean society and what needs to be discussed to resolve inequality surrounding families and to protect human rights.

    좌장 Moderator

  • 김순남 KIM SunNam
    성공회대 연구교수
    Research Professor,
    Democracy and Social Movement Institutes,
    Sungkonghoe University
    자세히보기 View more

    발제자 Speaker

  • 나영정 NA YoungJung
    가족구성권연구소 연구위원
    Committee Member,
    Institution for the Right to Found Family
    자세히보기 View more
  • 현소혜 HYUN SoHea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Associate Professor,
    SungKyunKwan University
    자세히보기 View more

    토론 Panelist

  • 김혜경 KIM HyeKyung
    전북대학교 교수, 가족학회 회장
    Professor,
    Sociology Dep’t, Jeonbuk National University
    자세히보기 View more
  • 변수정 BYOUN SooJung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Research fellow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자세히보기 View more
  • 성정숙 SUNG JungSuk
    사회복지연구소 물결 공동대표
    Director
    Social Welfare Research center The WAVE
    자세히보기 View more
  • 권수정 KWON SooJoung
    서울특별시의회 의원
    Seoul Metropolitan Council
    자세히보기 View more
  • 신정현 SHIN JungHyun
    경기도의회 의원
    Member, Gyeonggido Assembly
    자세히보기 View more

검색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사무국

Secretariat for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E-mail : 2021SHRC@gmail.com

Copyright (c)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All Rights Reserved.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