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일반세션3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12월 6일(월) ~ 7일(화)

코로나19 넘어, 미래! 인권을 말하다

Discussing the Future and Human Rights beyond COVID-19 !

세션 및 연사SESSION & SPEAKERS
일반세션3 General Session 3

기후위기와 인권

기후변화의 속도가 너무 빠릅니다. 2021년 세계기상기구(WMO)는 산업혁명 이후 지구온도가 1.25℃가 올랐다고 보고합니다. 과학자들이 심각한 위기로 경고한 1.5℃ 상승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2014년 11월, 세계은행 기후 보고서는 지구온도가 산업혁명 이후 섭씨 2도가 오르면 식량생산이 30% 감소하고, 12억 명의 인구가 새롭게 빈곤의 덫에 갇힌다고 합니다. 아울러 기후위기와 생태계파괴는 신종 전염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기후위기가 비상입니다. 유엔난민기구는 2020년 현재 매년 2천 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기후난민이 되어 고향을 떠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해마다 가뭄, 폭우, 폭염, 해수온도 상승, 해수면 상승의 피해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울러 2023년 유럽의 탄소국경세, 우리나라 탄소중립이 맞물려 기존 화석연료 산업들이 전환의 위기에 처해 관련된 노동자와 가족들, 농민, 어민, 지역경제도 취약해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기후위기는 식량, 빈곤, 전염병, 난민, 일자리, 경제위기 원인이고, 인류적 현안입니다. 기후위기는 인권문제의 핵심입니다. 2022년부터 초중등 과정에 생태전환 교육이 반영되면서 기후위기가 민주시민교육 도는 인권문제로 다루어질 예정입니다. 사실상 기후위기는 인권현안의 메인스트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대응은 여전히 느리고, 주택과 경제성장 현안과 경쟁해야하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기후위기가 나와 먼 이야기로만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기후위기와 인권이 동전의 양면임에도 다른 문제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발등에 떨어진 시급한 기후위기해결을 위해 기후위기를 사회적인 현안, 인권현안, 시민공동체 현안으로 정부, 언론, 시민사회. 경제계가 긴급하게 수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진단하고 대책을 찾기 위해 전문가의 진단, 기후위기가 일어난 현장 사례, 우리나라 교육 현장, 지역, 시민공동체, 언론계의 대책 논의가 필요하며 이번 콘퍼런스에서 “기후위기와 인권”이라는 주제로 다루고자 합니다.
Our climate is changing at a frightening rate. In 2021, the 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 (WMO) reported that the current global mean temperature was 1.25°C warmer than the pre-industrial era. The world is edging closer to breaking the 1.5°C temperature rise threshold, beyond which scientists have warned the most dangerous impacts of climate change will be felt. The World Bank's Climate Report, released in November 2014, predicted that a 2°C increase in global temperature compared to pre-industrial levels would reduce crop yields by 30% and 1.2 billion more will be caught in the poverty trap. In addition, the climate crisis is posing an even greater threat as the climate crisis and the destruction of the ecosystem is being identified as a key driver in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UNHCR), extreme weather events are already causing an average of more than 20 million people to leave their homes and move to other areas in their countries each year. Korea also suffers from drought, deluge, heat waves, sea temperature rises, and sea level rises every year. In addition, with the combination of the EU border carbon tax which takes effect in 2023 and Korea's carbon neutrality policy, the fossil fuel industries are feeling pressure from all sides and workers in those industries and their families as well as farmers, fishermen and local economies are facing an uncertain and pessimistic economic outlook.

Consequently, the climate crisis is intimately linked with food crises, poverty, epidemics, refugees, job loses, and economic crises; and is a pressing problem that humanity needs to solve today. The climate crisis is at the heart of human rights issues. From 2022, ecological transformation will be included in the curriculum of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s, making the climate crisis part of the education for democratic citizenship or human rights issues. The climate crisis has in fact become a mainstream factor in addressing human rights issues.

However, South Korea has been slow to tackle the climate crisis, and there are other competing issues, such as housing and economic growth issues. Many think that the climate crisis does not concern them. The climate crisis and human rights are often viewed as two separate issues when, in fact, they are two sides of the same coin.

In order to address the urgent climate crisis, the government, the media, civil society, and the business community must urgently accept that the climate crisis is a social issue, a human rights issue, and a civil community issue. In order to analyze problems and find countermeasures, we need to listen to experts’ diagnoses, learn from examples where the impact of the climate crisis is most prominent, and encourage discussion on countermeasures in schools, in regions, in civil communities, and in the media. For this purpose, this session will cover the topic of “Climate Crisis and Human Rights”.

    좌장 Moderator

  • 오기출 OH KiChul
    푸른아시아 상임이사
    전)유엔사막화방지협약 시민사회 운영위원장
    Executive Director, Green Asia Network
    자세히보기 View more

    발제자 Speaker

  • 이정배 LEE JungBae
    국제기후종교시민네트워크 상임대표,
    현장아카데미 원장/ 감리교 신학대 교수
    HyunJang Academy Represantative
    자세히보기 View more
  • 바트볼드 Batbold Dorjgurkhem
    세계야생기금WWF 몽골리아 대표
    몽골자연환경부 국제협력국장
    Director, WWF Mongolia
    (World Wide Fund for Nature Mongolia)
    자세히보기 View more

    토론 Panelist

  • 김현진 Kim HyunJin
    강원도 교육청 장학사
    전국인권장학사 모임 대표
    Supervisor,
    Kangwon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자세히보기 View more
  • 변재수 BYEN JaeSoo
    노나메기 대표
    Chairman,
    Social Enterprise NONAMEGI
    자세히보기 View more
  • 김경민 KIM KyungMin
    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사회적경제활성화전국네트워크 운영위원장
    General Secretary,
    National Council of YMCAs of Korea
    자세히보기 View more
  • 이창곤 LEE ChangGon
    한겨레신문 선임기자
    Senior Reporter,
    The Hankyoreh Daily Newspaper
    자세히보기 View more

검색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 사무국

Secretariat for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E-mail : 2021SHRC@gmail.com

Copyright (c) Seoul Human Rights Conference 2021. All Rights Reserved.
2021 서울 인권 콘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