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세션 2 (Plenary Session 2)

본문 바로가기

특별세션 2 (Plenary Session 2)

특별세션 2. 인권의 역사와 미래에 대한 대화 - 1948, 1993 그리고 2018 이후
세계인권선언 70주년과 비엔나 인권선언 25주년 및 파리원칙 25주년
Plenary Session 2 Dialogue on the History and the Future of Human Rights
- 1948, 1993, 2018 and beyond
70th Anniversary of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UDHR), 
25th Anniversary of the Vienna Declaration and Plan of Action (VDPA) and
25th Anniversary of Paris Principles on National Human Rights Institutions (NHRI) 
세션 소개 (About Session)
국제적으로 2018년은 1948년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이자 1993년 비엔나 세계인권대회 25주년 그리고 파리 국가인권기구 원칙 채택 25주년입니다. 2018년은 국내적으로는 한국 헌법 제정 (7월 17일) 및 정부 수립 (8월 15일) 70주년이자 제주 4.3사건 70주년이기도 합니다. 유엔은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기념행사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특별세션으로 열리는 본 대담은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 인권의 역사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1993년 비엔나 인권선언 및 파리원칙과 연계해서 성찰하기 위해 마련하였습니다.

본 대담을 위해 한국에서 인권 분야 학술, 행정과 정책 분야를 대표하는 세분을 모셨습니다. 국내 유일의 세계인권선언 해설서를 발간한 학자, 비엔나 세계인권대회를 인권변호사로서 참석하고 지금은 서울시 행정을 통해 인권을 실현하고 있는 시장, 여성운동으로 시작하여 서울시 제2기 인권위원장을 역임하고 파리원칙에 부합한 절차에 따라 최초로 임명된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세분과 함께 세 역사적 문서의 현재적 의미와 지난 25년간 한국사회 인권발전과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이 대담을 통해 개별 이슈와 영역을 넘어 긴 호흡과 시야를 갖고서 한국인권 – 정책, 운동 및 담론 – 의 미래상을 함께 그려보고자 합니다.


Internationally, 2018 i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1948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the 25th anniversary of the 1993 Vienna World Conference on Human Rights, and the 25th anniversary of the adoption of the Paris Principles on national human rights institutions. Domestically, 2018 i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actment of the Korean constitution (July 17th) and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August 15th), as well a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Jeju 4.3 Uprising. The UN is staging various commemorative events to celebrate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This talk, held as a special session, was prepared for the sake of reflecting on the history, present, and future of human rights in Korea in connection with the 1993 Vienna human rights declaration and the Paris Principles, in celeb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For this talk, we have gathered three people representing the fields of policy, administration, and academics in the human rights sector. Together with a scholar who published the only domestic manual on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a mayor who attended the Vienna World Conference on Human Rights as a human rights lawyer and is currently realizing human rights through the Seoul city administration; and the first female national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who, starting with a feminist movement, served as Seoul’s second human rights commissioner and was appointed to her post as national commissioner in accordance with the procedures of the Paris Principles, we will talk about the current meaning of three historical documents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human rights in Korean society in the past 25 years and Korea’s role in international society.

Through this talk we hope to go beyond individual issues and areas, take a long breath and view, and paint an image of the future of human rights in Korea—of policy, movements, and discourse.



좌장 (Moderator)
  • 이성훈 (경희대학교 공공대학원 특임교수, 한국인권학회 이사)

    Seonghoon LEE (Adjunct Professor, Graduate School of Public Policy and Civic Engagement, Kyunghee University / Director, The Korean Association of Human Rights Studies)
연사 (Speakers)
  •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Won-soon PARK (Mayor,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Young-ae CHOI (Chairperson,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 조효제 (성공회대학교 사회과학부 교수, 한국인권학회 부회장)

    Hyo-Je CHO (Professor, Division of Social Sciences, SungKongHoe University / Vice-chairmen, The Korean Association of Human Rights Studies)

서울특별시청 04524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전화번호 : 070-5101-5423
©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