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세션 2 (Thematic Session 2)

본문 바로가기

주제별세션 2 (Thematic Session 2)

주제별세션 2. 지역사회와 외국인혐오
외국인 혐오와 지자체의 역할
Thematic Session 2. Community and Xenophobia
Xenophobia and Local Governments’ Roles
세션 소개 (About Session)
80년대 후반부터 국내 노동시장에 유입된 이주노동자와 함께 90년대 이후 결혼이주민, 난민, 유학생 등 우리사회 이주민이 어느새 2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사회가 다문화사회로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관련 법, 제도의 제정과 정비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의식의 변화는 오히려 후퇴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별히 올해는 제주도 내 예맨 난민을 둘러싼 난민법 개정 청와대 청원을 비롯하여 이주민과 난민에 대한 반대와 혐오발언이 그 어느 때보다 늘어났고 또 우려할만한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이미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서는 인종차별 예방 및 문화다양성 존중을 위한 시민교육 확대시행, 그리고 이주민에 대한 증오나 혐오표현 선동, 조장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권고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이 세션에서는 지자체에서 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헤이트 스피치)을 규제하는 조례를 만든 일본의 사례와 한국의 충청남도 인권조례지키기 운동 사례를 통해 외국인 혐오의 현황을 파악하고 포용적인 인권도시를 만들기 위한 지자체의 역할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논의하고자 합니다.


Korea already has more than 2 million immigrants including migrant workers whom began joining the local labor market in the late 1980s, along with marriage immigrants, refugees, and students whom started to come into the country in the 1990s. The Korean society is rapidly transforming into a multicultural society. Relevant laws and systems are being established or revised. However, civic consciousness is receding than progressing. Most notably, Yemeni refugees arrived at Jeju this year, and the petition to the Blue House requesting modifications of the Refugee Act fueled hostility and hate speech against immigrants and refugees. As of today, the level of hostility is unprecedented and concerning.

Regarding the situation, the UN Committee on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and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have already recommended to expand citizens’ education preventing racial discrimination and respecting cultural diversity, and prepare plans to take actions on the instigation and encouragement of hatred and hate speech against immigrants. Therefore, in this session, we will share a Japanese case where the local government enacted an ordinance regulating public hate speech against particular groups of people, and a Korean case where citizens stood up to defend human rights ordinance of Chungcheongnam-do. Also, this session will discuss the reality of xenophobia, roles of the local government to build inclusive cities where everyone’s human rights are respected, and specific action plans local governments must deliver.



좌장 (Moderator)
  • 석원정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 위원 / 성동외국인근로자센터 대표)

    Won Jeong SEOK (Committeeman, Human Rights Commission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Director, Seongdong Global Migrant Center)
연사 (Speakers)
  • [발제1]
    일본 내 편파적 발언의 현 상황과 법적 규제
    The current state of hate speech in Japan and legal regulation
    이시바시 가쿠 (일본 가나가와신문 기자)

    Gaku ISHIBASHI (Reporter, Kanagawa-shimbun, Japan)
  • [발제2]
    외국인 혐오와 지방자치단체의 역할
    Xenophobia and Local Governments’ Roles
    우삼열 (아산이주노동자센터 소장)

    Samyoul WU (Director, Asan Migrant Workers Center)
  • [토론]
    한용길 ((사)제주외국인평화공동체 사무처장)

    YongKil HAN (secretary general, Jeju Migrant Peace Community)
  • [토론]
    박혜경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침해조사과 이주인권팀 조사관)

    Hye Kyung PARK (Investigator, Migration and Human Rights Team, Investigation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Division 2,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Korea)
  • [토론]
    조영관 (이주민센터 친구 사무국장)

    Youngkwan CHO (Executive Director, Miracle Friends)
  • [토론]
    한가은 ((사)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사무국장)

    Ga Eun HAN (Chief Administrator, Women Migrants Human Rights Center of Korea)

서울특별시청 04524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전화번호 : 070-5101-5423
©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