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세션 3 (Thematic Session 3)

본문 바로가기

주제별세션 3 (Thematic Session 3)

주제별세션 3.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서울
사람이 사는 지역사회 '서울' : 시설과 탈시설 그리고 시설폐쇄법을 중심으로
Thematic Session 3. Leave no one behind
Develop ‘Seoul’ Into a People-Centered Local Community : Deinstitutionalization and the Disabled Facility Closure Bill
세션 소개 (About Session)
장애인이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것은 그 누구도 부정하지 못하는 사실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의 우려와 걱정이 많을 수밖에 없다. 지역사회 기반이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산다는 것에는 무엇이 필요한지 그리고 그 ‘무엇’을 누가 어떻게 만들어 내야 하는지를 스웨덴의 사례를 통해 더욱 구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우리는 질문의 중심에 ‘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를 두고자 한다. 우리는 ‘자원과 시스템이 완벽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왜 시설 밖으로 나오려 하는가?’에 고민의 축을 두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전국의 3만 명이 넘는, 그 중에서도 서울시에서 3천명이 넘는 장애인은 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조금 더 안전하다고 여겨지는 그곳, 시설 밖을 여전히 나오지 못하게 될 것이다.

지역사회에서 ‘사람’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은 개인들의 선택에 맡겨져서는 안 된다. 장애인을 시설에서 살 수밖에 없도록 만든 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이기 때문이다. 장애인의 탈 시설과 지역사회에서의 독립적 생활은 국가와 정부, 사회정책과 제도 그리고 시설과 지역사회 공동체가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잘’ 살 수 있는 서울시를 만들기 위한 이야기를 더욱 적극적으로 풍부하게 해보고자 한다.


No one can deny the fact that people with disabilities must live in local communities instead of institutions. However, a lot of concerns and worries remain. Our local communities are not fully equipped with the necessary infrastructure. This session will discuss what is required in order to be prepared for de-institutionalization, who should be responsible for the infrastructure, and how we can secure the infrastructure. We will examine the cases of Sweden in detail as a possible model for benchmarking.

In our discussion, we will pay more attention to ‘local communities’ rather than what we call ‘institutions’ or ‘facilities.’ We will need to focus on and find an answer to the following question: “Why do they want to get out of ‘facilities’ even when our communities do not have enough resources and systems?” If we fail to find the answer to the question, more than 30,000 people with disabilities across the country and over 3,000 citizens of Seoul with disabilities will never be able to get out of facilities for the reason that they have disabilities and that the facilities are a little bit safer for them.

It should not remain the responsibility of individuals to figure out how they can live ‘together’ with others in local communities as ‘human beings.’ It is our society as a whole that has given persons with disabilities no choice but to live in facilities in the first place. Therefore, to achieve de-institutionalization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ensure their independent lives in local communities, our entire nation, the government, social policies and systems, and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local communities must join forces to make continuous progress towards the goals. I hope to actively create a fulfilling discussion about how we can turn Seoul into a community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those without disabilities can live well together with ‘decency.’



좌장 (Moderator)
  • 박옥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총장)

    Oksoon PARK (Activist, Solidarity Against Disability Discrimination)
연사 (Speakers)
  • [발제1]
    스웨덴의 탈시설화
    Deinstitutionalization process in Sweden
    리타 레나 칼슨 (스웨덴 스톡홀름 자립생활협회 전문가)

    Riitta-Leena KARLSSON (Expert, Independent Living Institute Stockholm, Sweden)
  • [발제2]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서울시, 장애인거주시설 없는 서울시 만들기-10년의 약속
    Developing Seoul into a City which Excludes No One, with No Exclusive Facilities for Disabled People – A 10-Year Promise
    김정하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상임활동가)

    Jungha KIM (Activist, Disability and Humanrights In Action)
  • [토론]
    장혜영 (다큐멘터리 감독)

    Hyeyeong JANG (Documentary Film Director)
  • [토론]
    조한진 (대구대학교 교수)

    Han-jin JO (Professor, Daegu University)
  • [토론]
    김영문 (동천의 집 원장)

    Youngmoon KIM (President, Intellectual disability support institution Dongchun-Home)

서울특별시청 04524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110 전화번호 : 070-5101-5423
©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