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상황 속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온라인 콘퍼런스 개최

조회수 : 147

상세
작성일 2020.12.07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전례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불평등과 갈등, 차별 등이 인권의 토대를 흔들고 있는 가운데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하는 장이 열린다.


서울시는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7~8일 양일 간 무관중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콘퍼런스는 공식 홈페이지와 서울시 유튜브(국·영문)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된다.

행사는 '위기상황에서의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Human rights in crises and the role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을 주제로 개최된다. 영국, 캐나다 등 6개국(도시) 54명의 인권전문가가 연사로 참여한다.

시는 총 7개 세션을 통해 코로나 시대의 인권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미래 방안을 모색한다. 어르신, 다문화 한부모가정, 정보소외계층, 노동자, 정신장애인 등 다양한 사회적 소수자들의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인권정책의 제도화에 대한 해법도 논의한다.

콘퍼런스 1일차에는 ▲개회식 ▲특별세션(코로나시대의 불평등과 인권문제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으로 열린다.

2일차엔 ▲일반세션1(보편적 출생등록 제도와 인권) ▲일반세션2(다문화 한부모가족 정책과 인권) ▲일반세션3(노동자 안전과 인권) ▲주제별세션1(보건위기시대 노인인권과 건강) ▲주제별세션2(코로나19와 정보인권) ▲주제별세션3(정신보건과 인권)이 개최된다.

개회식은 이날 오후 2시30분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한상희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 축사 순으로 진행된다.

특별세션에서는 '코로나시대의 불평등과 인권문제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과 대응과정에서 사람들 사이에 경험되는 불평등에 대해 논의한다. 취약한 위치에 있는 사회구성원들의 경험도 들어본다.

2일차 일반세션(1~3), 주제별세션(1~3)에서는 영국, 인도, 덴마크 등 세계 각 국가·도시의 관련분야 전문가와 국내 인권 활동가, 청년 등 다양한 주체가 각 세션의 주제에 맞게 이야기를 나누고 인권 위기의 시대에 인권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한다.

 시는 콘퍼런스와 연계해 '2020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 인권문화행사 서로 마주앉다'를 13일까지 온라인 개최한다.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10일)을 기념해 인권존중문화의 확산을 위해 매년 개최하는 문화행사다. 올해는 인권특강과 인권토크를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콘퍼런스 홈페이지를 통해 선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 인권 콘퍼런스 공식 누리집(http://shrc.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병기 서울시 인권담당관은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는 글로벌 팬데믹 속에서 포스트코로나로 나아가기 위해 세계의 지방정부와 민간단체 인권전문가들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라며 "위기상황에서도 지속가능하고 보편적인 인권증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01204_0001259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