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상황에서의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 7~8일 온라인 컨퍼런스

조회수 : 107

상세
작성일 2020.12.07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7일부터 이틀간 무관중 온라인 개최한다고 밝혔다.

 

콘퍼런스 주제는 위기 상황에서의 인권과 서울시의 역할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대면 노동이 필수인 근로자나 시설근로자는 감염 위험에 더 쉽게 노출돼 불평등 간극이 커지고, 공적돌봄을 받던 취약계층은 공공서비스 중단으로 기본 생활마저 위협받고 있다. 또한 온라인 온라인 원격 수업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수준이 학업격차로 이어지는 불평등한 요소가 발생하고 있다.

 

콘퍼런스는 이러한 코로나 시대의 인권 위기 사례들을 총 7개 세션에 걸쳐 다뤄보고 미래 방안을 찾아본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인권위원회 위원인 비올레타 이그네스키 맥마스터대 철학과 교수 등 6개 도시의 인권전문가 54명이 연사로 참여한다.

 

7일 오후 230분에 시작하는 개회식에서는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환영사를,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한상희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장이 축사한다. 이어 특별세션으로 코로나시대의 불평등과 인권문제 그리고 지방정부의 역할이 열린다.

 

 

8일에는 보편적 출생등록 제도와 인권 다문화 한부모가족 정책과 인권 노동자 안전과 인권 등 일반세션 3개와 보건위기시대 노인인권과 건강 코로나19와 정보인권 정신보건과 인권 등 주제별세션 3개가 진행된다.

 

공식 홈페이지(www.shrc.kr)와 서울시 국문·영문 공식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다.

 

한편 ‘2020 서울 인권 콘퍼런스와 연계해 2020 세계인권선언의 날(1210) 기념 인권문화행사 서로 마주앉다7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는 인권특강과 인권토크를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콘퍼런스 홈페이지를 통해 선보인다.

 

jshan@heraldcorp.com